“근무 시간에 졸아?”… 50대 아파트 입주민, 70대 경비원 폭행

전북 익산에서 50대 아파트 입주민 A씨가 70대 경비원 B씨를 '근무 시간에 졸았다'는 이유로 폭행해 경찰에 체포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A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20분쯤 익산시 동산동 한 아파트에서 B씨 얼굴을 주먹으로 구타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큰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해당 아파트 입주민인 A씨는 경비원 B씨가 근무 중에 졸았다는 이유로 B씨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근무 중에 졸았다는 이유로 고령의 경비원을 폭행했다"며 "사건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