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세등등’ 호주 언론 ‘日 아시아서 스쿼드 가장 화려하지만…성적 부진 압박감 크다’

(SP)QATAR-DOHA-FOOTBALL-FIFA WORLD CUP 2022-ASIAN QUAILFIERS
호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8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오만과 월드컵 최종 예선 3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도하 | 신화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8일(한국시간) 호주 일간지 ‘시드니 모닝헤럴드’는 오는 12일 자국 축구대표팀과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격돌하는 일본이 강한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매체는 ‘사무라이 블루(일본)는 아시아에서 가장 화려한 스쿼드를 자랑하지만, 최종예선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두면서 선수들과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압박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지난 3경기 중 1경기만 이겼기에 커다란 압박을 느끼고 있다. 우리는 경기에 나갈 때마다 이긴다는 마음이다. 다음 주에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그레이엄 아놀두 호주대표팀 감독의 인터뷰를 실었다.

‘사커루’ 호주와 일본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B조에 묶여 있다. 그러나 초반 행보는 180도 다르다. 호주가 중국(3-0 승), 베트남(1-0 승), 오만(3-1 승)을 차례로 누르고 3전 전승(승점 9), 조 선두로 나선 것과 다르게 일본은 1승2패(승점 3)로 최악의 행보다.

SOCCER-WORLDCUP-SAU-JPN/
제다 |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은 지난 9월2일 오만과 안방에서 치른 첫 경기에서 0-1 충격패한 데이 어 8일 사우디아라비아 원정에서도 0-1로 졌다. 3경기에서 두 번이 나 패했을 뿐 아니라 단 한 골에 그쳤다.

호주와 일본은 12일 오후 7시14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상반된 분위기에서 호주는 커다란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특히 호주는 월드컵 2차 예선 등을 포함해 최근 A매치 11연승을 달리고 있다. ‘시드니 모닝헤럴드’는 ‘사커루는 기록적인 연승 이면에 자신감이 있다’며 일본전에서도 이 기세를 이어나가리라고 점쳤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