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했던 추신수, 미국행 ‘급결정-급취소’ 어떻게 이뤄졌나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SG 랜더스 추신수가 가족을 위해 갑작스럽게 미국행 비행기를 타려다 발길을 돌렸다.

추신수는 2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KBO 무대에서 선발 4번으로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었고, 추신수는 0-1로 끌려가던 2회말 첫 타석에서 KIA 임기영을 상대로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얻어 걸어 나갔다.

그런데 베이스를 밟자마자 곧바로 한유섬과 교체가 됐다. 많은 이들이 팔꿈치 부상을 의심하던 찰나, SSG 구단은 "추신수의 아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미국 출국을 위한 PCR 검사를 받기 위해 경기에서 제외됐다. 아이들을 돌볼 사람이 필요해 급히 출국을 결정하게 됐다"고 알렸다.

추신수가 아내의 소식을 들은 건 이날 경기 개시 직전이었다. 아내의 목소리 등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유선상으로도 느꼈다. 여기에 세 자녀를 돌봐야 하는 문제까지 있었고, 추신수는 곧바로 미국 출국을 결심했다. 미국 출국 항공기에 탑승하기 위해서는 3일 이내 검사 후 발급 받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필수로 제출해야 한다. 빠른 출국을 위해서는 빠른 검사가 필요했다.

독단적으로 판단할 순 없었다. 코칭스태프와 구단도 추신수가 최대한 빠르게 미국 출국을 할 수 있도록 지체 없이 의사 결정을 내렸다. 추신수의 공백은 그 이후의 문제였다. 다만 경기가 바로 시작되고, 지명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던 터라 한 타석을 소화한 뒤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그러나 야구장을 나섰던 추신수는 PCR 검사 전, 팀이 안 좋은 상황에서의 이탈을 만류하는 아내와의 통화에서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 추신수의 아내는 추신수가 팀을 위해 야구에 전념했으면 좋겠다고 설득했고, 다행히 아이들을 돌보는 문제도 해결이 되면서 추신수의 미국 출국은 없던 일이 됐다.

미국 출국을 포기한 추신수는 바로 야구장으로 복귀했다. 추신수의 볼넷을 시작으로 그사이 동점에 역전까지 만들었던 SSG 랜더스는 대승을 거두고 지긋지긋했던 6연패 탈출을 끊어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