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난 쥴리가 아니다’ 하는 순간”…여야 모두 ‘화들짝’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과연 누가 ‘쥴리’를 처음 거론할까 싶었는데 놀랍게도 윤석열 아내 김건희였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열린민주당의 김진애 전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썼다. 그러면서 “‘나는 사기꾼(crook)이 아니다’라고 했던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의 거대한 실수”라며 “‘나는 쥴리가 아니다’ 하는 순간 사람들 머리에 무엇이 떠오르겠는가? 기본이 안 됐다”고 했다.

국민의힘에서도 김 전 의원과 비슷한 취지의 반응이 나왔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전날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이 갑자기 인터뷰해서 깜짝 놀랐다”며 “응대하지 말아야 하는데 왜 응대했을까. 아마 엄청 억울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론 응대하지 말아야 한다. 응대하면 할수록 (의혹이) 더 커져 버린다. 예를 들어 (오세훈 서울시장 관련 의혹인) ‘생태탕’도 마찬가지다. 사실 일주일 전에 무슨 일 했는지, 무슨 옷을 입었는지 아무도 기억 못 하시지 않나”라고 조언했다.

윤석열·김건희 부부 (사진=이데일리DB)
그동안 각종 의혹에도 침묵을 지켰던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는 한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조목조목 반박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난달 29일 김 씨는 ‘뉴스버스’를 통해 “석사학위 두 개나 받고,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고 했다.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의 접대부로 일하며 검사들을 알게 됐고, 그 가운데 윤 전 총장을 만났다는 소문을 일축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로, 윤 전 총장과 대척점을 이어가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전 장관도 전날 YTN 라디오에서 김 씨 관련 쥴리라는 이름에 대해 “들어봤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대선 후보라는 건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주변의 친인척, 친구 관계가 다 깨끗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아내의 인터뷰 내용 관련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아침에 제가 일찍 행사를 나오느라 (못 봤다)”라며 “한번 챙겨보겠다”고 했다.

이 가운데 “저질 정치”라는 비난도 나왔다.

강민진 정의당 청년대변인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시민들이 이런 이야기를 대체 왜 들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쥴리 의혹에 대해 들어봤다’며 공개적으로 밝혀 이슈를 물 위로 끌어올린 추미애 전 장관의 발언은 경악스럽다. 이렇게까지 정치를 저질로 만들어야 하는가”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