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호, 미국에 2-4 역전패…1일 도미니카와 격돌

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도쿄올림픽 두 번째 경기에서 미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예선 B조 2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2-4로 졌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1회초 선두타자 박해민(31), 이정후(23)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든 뒤 김현수(33)의 내야 땅볼 때 박해민이 홈 플레이트를 밟아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선발투수 고영표(30)도 초반 좋은 구위를 과시했다. 3회까지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미국 타선을 압도하며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하지만 4회말부터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 1사 1루에서 고영표가 4번타자 트리스탄 카시스(21)에 역전 2점 홈런을 허용하며 1-2로 경기가 뒤집혔다.

고영표는 5회말 또 한 번 피홈런을 맞고 고개를 숙였다. 2사 후 닉 앨런(23)이 솔로 홈런을 쳐내면서 1-3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한국 벤치는 계속된 2사 1루에서 투수를 고우석(23)으로 바꿨지만 미국의 기세를 꺾지 못했다. 고영표가 연속 안타를 내주며 스코어는 1-4가 됐다.

한국은 이후 타선 침체 속에 좀처럼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했다. 150km를 넘나드는 강속구에 짓눌려 제대로 된 타격이 이뤄지지 않았다. 7회초 2사 1, 2루에서 대타로 나선 박건우(31)의 잘 맞은 타구가 유격수 직선타로 잡히는 불운까지 따랐다.

8회초 박해민-이정후-김현수가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무사 2, 3루의 마지막 기회를 잡았지만 오재일(36)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얻는데 그쳐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B조 2위로 조별예선을 마쳤다. 휴식일 없이 오는 8월 1일 저녁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녹아웃 스테이지 첫 경기를 치르게 됐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