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선발] 김광현, 3회 1,2루 위기도 무실점으로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3연승에 도전하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3회 위기도 무실점으로 넘겼다.

김광현은 11일 오전 8시 15분(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3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김광현은 윌슨 콘트레라스(포수)-크리스 브라이언트(우익수)-앤서니 리조(1루수)-하비에르 바에즈(유격수)-패트릭 위스덤(좌익수)-니코 호너(2루수)-이안 햅(중견수)-세르지오 알칸타라(3루수)-잭 데이비스(투수) 순의 컵스 타선을 상대했다. 스위치타자들까지 우타자만 8명을 상대해야 했다.

타선의 1-0 지원을 받고 1회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선두타자 윌슨 콘트레라스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크리스 브라이언트와 앤서니 리조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며 흔들렸다. 그러나 김광현은 하비에르 바에즈에게 병살을 유도해내며 무실점으로 1회를 넘겼다.

2회 시작도 순조로웠다. 낮은 쪽 제구로 선두타자 패트릭 위스덤을 삼진 처리하며 좋은 시작을 알렸다. 이후 김광현은 다음타자 니코 호너를 와일드피치로 출루시켰으나, 이안 햅에게 병살을 유도하면서 2회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김광현은 3회도 삼진으로 시작했다. 세르지오 알칸타라에게 슬라이더로 삼진을 만들어냈다. 잭 데이비스에겐 과감한 가운데 승부로 중견수 뜬공을 유도해내며 아웃카운트를 올렸다. 하지만 김광현은 다시 만난 윌슨 콘트레라스에게 안타를 허용한 데 이어, 크리스 브라이언트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 출루시키면서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리조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면서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사진=AP/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