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후반기 첫 등판 6이닝 무실점 호투…시즌 5승 눈앞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후반기 첫 선발등판에서 또다시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5승 달성을 눈앞에 뒀다.

김광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을 기록한 뒤 3-0으로 앞선 7회초 구원투수 라이언 헬슬리와 교체됐다.

이대로 세인트루이스가 승리를 거두면 김광현은 시즌 5승(5패)을 거두게 된다. 아울러 이날 6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3.11에서 2.87로 더욱 낮췄다.

김광현은 7월 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3회초 1실점을 내준 뒤 2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20이닝 이상 무실점을 이어간 투수는 김광현이 3번째다. 투구수는 85개였고 최고구속은 91.8마일(약 147.7km)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