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전 남편 기사 터진 날 녹화 중 급히 떠나…김구라 연락 없더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김나영이 김구라에게 서운했던 일을 토로했다.

9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김나영과 두 아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나영은 영상이 공개되기 전 "조윤희 솔로 육아 일상은 순정만화 같다. 난 요절복통 명랑만화다"고 소개했다.

김구라는 "그때 기억난다. 나랑 같이 프로그램 촬영할 때다. 김나영이 촬영 중간에 빠졌다. 그걸 보면서 '나영이가 힘들구나' 생각했었다"고 김나영 전 남편에 관한 기사가 터진 날을 회상했다.

김나영은 "오빠는 전화할 줄 알았는데 전화 안 하더라. 힘들 때. 재석 오빠는 전화해 줬다"고 말했다.

김구라는 "난 그럴 때 전화 안 하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 유재석은 유재석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구라는 "지금 보니까 얼굴 좋아진 것 같다. 많이 안정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안정됐다"고 말하던 김나영은 조윤희가 손을 잡아 주자 눈물을 보였다. 그는 "그날 생각이 났다. 녹화하다 중간에 갔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