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나 “친오빠, 오토바이 사고로 식물인간…깨어났지만 못 알아봐” 눈물(마이웨이)[종합]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미스트롯2' 참가자이자 가수 김다나가 가정 환경을 공개하며 눈물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김다나가 출연했다.

이날 김다나는 그룹 룰라 김지현과 가수 김혜연을 만나 힘들었던 속내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다나는 "소속사에 들어갔는데 다나가 1호 가수였다. 신인이어서 안쓰럽기도 하고 힘도 주고 용기도 주고 싶었다. 노래를 너무 잘 하는데 생각보다 잘 안 되니까 그때도 '용기 잃지 마, 넌 잘 될 거야'라고 이야기해줬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은 방송도 그렇고 항상 새로워야 하다 보니 한 번 입고 마는 옷들도 많다. 다나가 입으면 딱 좋을 거라고 생각해서 '옷 좀 가져갈래?' 했더니 너무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김다나는 "다 비싸고 좋은 옷이었다"고 김지현의 배려에 감사를 전했다.

이때 김혜연도 등장했다. 김혜연은 "언젠가부터 다나의 속 이야기를 듣기 시작했다. 밝은 얼굴 이면에 어두운 이야기가 있었다. 오빠도 몸이 좀 불편하고 엄마도 힘들어하셔서 그 과정 속에서 가족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하는 시간도 있었고 그러다 보니 아이가 '캔디'가 됐다. 무조건 달리기만 하는 '하니'가 됐다. 앞만 보고 달리는데 그런 모습이 되게 안타깝더라"고 이야기했다.


김다나는 "무대 위에선 화려했지만 실제로는 직장 다닐 때보다 더 비참했다. 초창기 때 돈을 너무 못 벌어서 집에 쌀이 떨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내가 굶는건 괜찮은데 엄마랑 오빠가 굶는 건 못 참겠더라. '그냥 내려갈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우울증으로 가수를 내려놔야 하나라는 생각이었다. 그때 혜연 언니가 든든하게 절 안아주고 지켜주셨다. 그때 우울증을 이겨내고 언니 덕분에 '무턱대고 일만 하지 말자', '즐겁게 살자'는 생각을 더 많이 했다"며 "좋은 사람이 많으면 좋지만 언니들 두 분만 계셔도 너무 행복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다나는 "스무살 때 오빠가 오토바이 사고가 나서 뇌수술을 했었다. 식물인간 코마 상태로 2-3년 정도 누워있다가 오빠가 몇년 뒤 깨어났는데 아무도 못 알아봤다. 엄마 아빠도 모르고 가나다라마바사도 모르고 덩치 큰 유아가 됐다. 재활 훈련을 해서 지금은 많이 좋아졌는데 그래도 장애 급수가 좀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엄마는 당뇨 수치가 400이 넘었고 그런 와중에 대장암 판정을 받으셨다. 1차 수술 때 종양 제거를 다 못 했다. 수술 자체가 좀 힘들었던 것 같다"고 힘들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TV조선


김미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