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페네르바체 데뷔전에서 무실점 수비

‘괴물’은 유럽에서도 통한다. 중국을 떠난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25·페네르바체)가 유럽 무대 데뷔전에서 만점 수비를 뽐냈다.

페네르바체는 2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2021~2022 터키 쉬페르리그 2라운드 안탈리아 스포르와의 홈경기에서 미하 자이츠와 에네르 발렌시아의 연속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김민재는 스리백의 중앙 수비로 선발 출전해 후반 42분 아르다 굴러와 교체될 때까지 안정된 수비로 합격점을 받았다. 중국 슈퍼리그 베이징 궈안에서 활약하던 그는 거칠기로 소문난 터키에서도 손색없는 수비를 자랑했다. 특히 후반 22분 코너킥 찬스에선 헤딩슛으로 득점에 가까운 장면을 만들고도 상대 수비수가 골 라인 직전에 걷어내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페네르바체는 김민재가 교체된 직후인 후반 44분 자이츠의 선제골이 터진 뒤 후반 47분 발렌시아가 추가골까지 쏟아내 개막 2연승을 질주했다.

축구통계 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페네르바체에서 두 번째로 높은 7.6점의 평점을 매겼다.

<황민국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김민재, 든든한 벽이었다” 페네르바체 팬심 후끈

  • ‘오케이 광자매’ 정승환, 도박 위해 설정환에 5천만 원 요구

  • 절뚝이며 교체된 손흥민, 부상 가능성…산투 감독 “훈련부터 이상함 느껴”

  • [英매체] ‘첼시전 패배’ 아르테타, ‘118년’ 만에 최악의 스타트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