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 지성 짝사랑해 2층서 뛰어내린 하녀였다 (악마판사)

'악마판사'의 김민정의 실체가 밝혀졌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는 정선아(김민정)가 강요한(지성)을 납치한 모습이 그려졌다.

강요한은 정선아가 키스하자 "여전하네. 주제 파악 못 하고 아무 거나 손대는 버릇"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정선아는 "도련님, 이제야 알아봐 주는 거야?"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두 사람의 과거가 펼쳐졌다. 하녀인 정선아는 강요한을 짝사랑했고, 지하실에 있는 그를 위해 음식을 날랐다. 그뿐만 아니라 "회장님 안 계실 때는 나와 계세요. 제가 망 봐드릴게요"라며 편의를 제공하기도.

어느 날, 창가에 있던 정선아를 발견한 강요한은 "내가 좋아? 얼마나 좋아?"라고 물었다. 정선아가 "많이요. 아주 아주 많이요"라고 하자 강요한은 "그래? 그럼 여기서 뛰어내릴 수 있어? 날 위해 그럴 수 있어? 정말?"이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정선아는 두 말 없이 아래로 몸을 던졌다. 그러나 정선아는 순정만을 지닌 하녀는 아니었다. 집안의 물건을 몰래 훔치면서 상류 상회에 대한 동경을 키웠던 것.

유모 지영옥(윤예희)가 요즘 물건이 없어진다고 하자 정선아는 "이런 말 드려야 할지 모르겠는데 요한 도련님이 요즘 방 밖에 돌아다닌다"라고 말하며 그에게 뒤집어 씌웠다. 그러나 강요한은 바로 옆에서 이 말을 엿듣고 있었다.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로 지성과 김민정, 진영, 박규영, 안내상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