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이 또… 성남·고양 이어 파주에서도 10여명 집단 식중독

성남시 분당구와 고양시 덕양구 소재 김밥집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가운데 파주시에서도 김밥집 이용객 10여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27일 파주시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22일 사이 파주시에 위치한 한 김밥집에서 음식을 주문해 먹은 주민 10여명이 설사·구토 등 식중독 증세를 나타냈다.

파주시는 지난 23일 해당 김밥집에서 음식을 먹은 시민 10명의 검체를 채취한 뒤 24일 음식점에서 사용한 재료 등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북부지원에 보내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오는 30일 나올 예정이다.

현재 해당 김밥집은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최근 성남시 분당구 김밥전문점 2곳에서도 살모넬라균에 의한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했다. 두 곳에서 276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40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고양시 덕양구에서는 한 김밥집을 이용한 손님 30명이 고열·설사·구토·복통 등 증상을 겪었다. 증상을 보인 사람 가운데 한 명인 20대 여성 A씨는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