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가운뎃손가락 들고 저격 “재명 씨 기억나지?”

배우 김부선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재차 저격했다.

김부선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씨. 이 집, 이 차 기억나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부선은 아파트 단지 내에서 한 차량 앞에 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운뎃손가락을 들어보이며 불쾌함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김부선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인연은 2007년부터였다. 김부선은 15개월간 이재명 지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지만, 이재명 지사는 “양육비 문제로 상담한 일이 있어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게 전부”라고 관계를 부정했다.

이후 김부선은 2018년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시 “허언증 환자와 마약 상습 복용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이재명 지사를 상대로 약 3억 원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은 두 차례에 걸쳐 변론이 진행됐으며 모두 강용석 변호사가 변호인으로 참석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