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레나 “돈 너무 많아 주체 못했다…김학래에 억대 돈 빌려줘”(아침마당)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김세레나가 전성기 시절 수입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김세레나가 출연했다.

이날 김세레나는 데뷔 후 7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벌어들인 연예인에 등극했다는 이야기에 "입만 벌리면 돈이 들어왔다. 돈을 주체를 못 했다. 너무 어렸을 때 돈을 많이 버니까 개념도 없고 돈인지 종이인지도 몰랐다. 아무나 빌려달라하면 몇 천 만원, 몇 억씩 빌려줬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학래는 "나도 돈을 빌린 적이 있다. 당시 미사리 카페를 준비 중이었는데 IMF가 터졌는데 건축자금을 들고 누가 도망을 갔다. 그때 연예인 봉사회 모임 회장이셨는데, 연예인들이 모여서 사기 당한 얘기들을 했다. 빌려달라고도 안 했는데 오셔서 '너 돈 필요하겠구나' 하셨다. 1억 정도면 오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씀 드리고 6개월 아니면 1년이 걸릴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6개월 만에 갚긴 했는데, 그때 선배님이 선뜻 빌려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김세레나는 "내가 연예인 뿐 아니라 일반인 분들에게도 돈을 많이 빌려줬다. 그러나 갚은 것은 대한민국에 김학래 하나였다"고 밝혔다.

사진=KBS 1TV


김미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