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도리도리’ 동요 튼 이유는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의 라디오 방송에서 ‘도리도리’ 동요를 틀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출마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좌우로 자주 흔드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돼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방송인 김어준씨가 자신의 라디오 방송에서 동요 ‘도리도리’를 틀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TBS)
김씨는 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번 한 주 가장 핫했던 단어는 누가 뭐래도 ‘도리도리’다. 탄생 이래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 귀여운 의태어의 듀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발매된 안상희·김용규씨가 부른 ‘도리도리’란 제목의 노래를 틀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모든 국민과 세력이 힘을 합쳐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뤄내야 한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당시 윤 전 총장이 제시한 정치적 비전보다 더 화제를 모은 건 기자회견에서 좌우로 고개를 많이 돌리는 모습이었다.

이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오랜시간 회자됐다. 누리꾼들은 “740회는 흔든 것 같다” “기자들 답변에 자신이 없나” “습관인 것 같은데” 등 반응을 보이며 윤 전 총장에게 ‘윤 도리도리’ ‘윤 볶음볶음’ 등 별명을 지어주기도 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자신의 도리도리에 대해 고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여권에서는 윤 전 총장의 도리도리에 대해 비판을 내놨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본인도 무슨 말인지 몰라 연신 고개를 젓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도리도리 깜빡깜빡”이라며 “보기가 불안함”이라고 윤 전 총장을 깎아내렸다.

윤 전 총장과 어린 시절 친구로 대선 출정식 현장에 참석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좌우를 보면서 얘기하는 게 말하는 스타일이다. 오랜 습관”이라며 “어제는 많은 기자들 앞에 서다 보니까 긴장해서 더 그랬던 것 같다”고 감쌌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서 일문일답할 때는 거의 정상으로 됐더라. 옆에서 계속 지적을 하고 있으니 차차 좋아질 것”이라고 했다.

도리도리가 연일 관심을 받자 윤 전 총장은 “고칠 것”이란 해명을 내놨다. 그는 지난달 30일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몇 달 만에 처음 (연설을) 하니까 좀 그게 눈에 딱 들어오더라”면서 “고개를 너무 좌우로 많이 돌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직에 있을 때도 연설한 영상을 보면 고개를 많이 좌우로 돌리는 것 같아 주의했는데”라며 “‘이건 좀 고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