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소속사 사과? 비공개 사진 외부 유출에 대해 입장 밝히고 사과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도쿄올림핑에서 활약한 전 국가대표 배구선수 김연경의 소속사가 비공개 사진이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2일 김연경 소속사 ‘라이언앳’은 공식 SNS에 "공과 사의 구분을 하지 못한 스탭의 행동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전 직원에게 직업윤리 교육을 시행하고 선수 보호를 위해 인력을 충원할 예정"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현장 스탭이 연경홀릭 팬클럽 회원이라는 이유로 채용됐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며 "모든 직원은 이력을 확인한 후 정식적으로 채용됐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현재 운영되는 다음 카페가 아닌 소속사가 관리하는 새로운 플랫폼의 연경홀릭을 빨리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동안 소속사의 역량이 부족하고 관리가 미흡했던 점과 연경홀릭, 김연경갤러리를 위주로 소통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공식 계정만을 통해 소속사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연경 팬클럽 '연경홀릭'을 제외한 나머지 팬들로 구성된 김연경 팬연합은 입장문을 내고 "연경홀릭 소수가 주도하는 오픈카톡 채팅방에서 (연경홀릭 출신) 한 스타일리스트가 선수의 비공개 스케줄과 사진을 사적 용도로 유출하는 등 직업적 특성을 악용해왔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