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정려원과 ‘헤드윅’ 보러가..조승우가 ‘식빵’ 외치더라”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구선수 김연경이 2020 도쿄올림픽이 끝난 후 근황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김연경과의 전화 연결이 성사됐다.

이날 김연경은 근황에 대해 “올림픽이 끝난 후 쉬는 기간이지만 운동을 하고 있다. 너무 오래 쉬면 다시 복귀했을 때 힘들기 때문에 짬을 내서 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SBS ‘김영철의 파워FM’)
김연경은 최근 절친한 배우 정려원과 뮤지컬 ‘헤드윅’을 보러 간 모습을 목격했다는 청취자의 제보에 “이번에 조승우 배우가 하는 ‘헤드윅’을 보러 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승우가) 내가 온 걸 아시고 욕을 하는 장면에서 ‘식빵’을 외치시더라. 그래서 현장에서 웃음이 터졌다”며 “려원 언니를 통해서 조승우 배우가 올림픽을 잘 봤다는 말을 전해들어서 너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은 “만감이 교차”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금도 그 감정을 표현하기가 어려운데 시원섭섭하기도 했고, 지금까지 고생했던 일들, 처음 배구를 시작했을 때의 모습들이 떠오르기도 했다”며 “10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더 감정이 교차했던 것 같다”고 했다.

김연경은 선수 생활 은퇴 후 계획에 대해서는 “방송 쪽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배구 지도자나 행정 업무를 해보고 싶기도 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올림픽이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전화 연결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소통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도 여자 배구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