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보도된 고발장, 저와 관련 없어”… 유승민 캠프 대변인 사퇴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문제가 된 고발장을 본인이 작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대화는 보도된 고발장의 존재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가 최강욱 의원 관련 문제를 당내에서 최초로 제기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이었고 실제 보도된 본건 고발장은 저와 관련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며 "하지만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모씨라는 사람으로부터 파일을 받아 당에 전달한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손모씨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저에게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빨리 밝혀주시기 바란다"며 "앞서 두 번의 공식입장에서 밝혔다시피 저는 당시 총선 공식 선거운동 기간 동안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저에게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으며 당원으로서 제보받은 자료를 당에서 검토할 수 있도록 바로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진실규명을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전 총장 측에서도 보도된 자료의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는 상황 속에서 제가 어떤 증거자료를 제시하지 못하면서 저의 단순한 기억력에 의존한 추측성 발언을 한다면 더 큰 혼란을 빚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조사기관에서는 조속히 이 사태의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저도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치공작에 가담했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세력이 있다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현재 맡고 있는 유승민 캠프 대변인직을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총선 직전 윤석열 전 총장 측근 손준성 수사정보 정책관으로부터 여권 정치인과 기자에 대한 고발장을 받아 정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