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인 “클라이밍 생업 유지 힘들어…건물 외벽 청소도”(노는 언니)

클라이밍 선수 김자인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 언니’에 김자인과 조해리가 출연했다.

이날 김자인은 ‘클라이밍에도 실업팀이 있느냐’는 물음에 “클라이밍 하나로 먹고 살기는 쉽지 않다”라고 답했다.

이어 “유럽에 대회가 많다. 우승하면 1등 상금이 한화로 약 500만 원이다. 성적이 잘 나오면 후원사가 생기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김자인은 “(근데 생업 유지하기가 힘들어서)부업이 있다. 1세대 선배들은 건물 외벽 청소를 많이 했다. 지금 올림픽 정식 종목에 들어가며 환경이 좋아졌다. 요즘에는 일반인들이 클라이밍을 좋아해서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는 언니’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