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한달 수입? ♥아내에 육두문자 안 들을 정도” (라디오쇼)[종합]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재원과 아들 김이준이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는 배우 김재원과 아들 김이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들 김이준은 자기소개를 부탁한다는 박명수의 말에 "김이준입니다. 경기도에 살아요"라고 말해 미소를 안겼다. "지금 진짜 행복하다"는 말로 '라디오쇼' 출연 소감도 전했다.

김재원, 김이준 부자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함께 출연 중이다. 이에 박명수는 김이준에게 평소 아빠가 요리를 많이 해주냐는 질문을 하기도. 김이준은 "거짓말 아니다"라더니 "밥이랑 김치 많이 해준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를 들은 김재원은 "이준이가 아직 많은 걸 먹지 못한다. 좋아하는 것만 한정적으로 먹어서 해줄 수 있는 음식이 많지 않다"는 해명을 더했다.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의 고정 질문은 '한 달 수입'. 김재원 역시 해당 질문을 받았다. 그는 "수익이 일정하지 않다"고 운을 뗀 후 "아내에게 생활비를 줄 때 육두문자를 들어본 적은 없다. 그렇다고 감탄사를 내뱉은 적도 없다"고 답했다.

이날 김이준은 장래희망이 '배우'라고 밝히기도 했따. 아빠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것. 이에 김재원은 "처음 들었는데, 만약 배우를 하고 싶다고 하면 적극적으로 밀어줄 생각"이라고 반응했다.

사진 = 김재원 공식 SNS


김예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