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선물’ ’곰이’ 새끼 낳아…文대통령, 우유 먹이는 모습 공개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새끼를 7마리 낳았다고 공개했다.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곰이가 원래 데리고 있던 풍산개 ‘마루’ 사이에서 새끼를 7마리 낳았다”고 밝혔다.

곰이는 지난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 대통령에 선물한 풍산개다. 당시 김 위원장은 암컷 곰이와 수컷 송강이라를 선물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태어난지) 4주 됐다”면서 “모두 건강하게 자라 벌써 이유식을 먹기 시작했는데 난산으로 태어난 한 마리가 아직 잘 먹지 않아 따로 우유를 조금씩 먹이고 있다”고 썼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 중 한 마리를 안고 우유를 먹이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직접 강아지를 안고 우유를 먹이는 사진, 7마리에게 먹이를 주는 사진 등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꼬물거리는 강아지들 모습이다”며 “7마리나 되니 이름 짓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온 풍산개 ‘곰이’가 낳은 새끼 7마리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