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덕, 32강에서 운루에게 무릎…3관왕 도전 실패[2020도쿄]

[올림픽] 심호흡하는 김제덕
도쿄 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 도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김제덕(17)이 32강을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제덕은 27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 32강전 플로리안 운루(독일)와 경기에서 3-7(30-28 27-27 27-28 26-27 28-29)로 패했다.

1세트 출발은 좋았다. 10점을 연달아 세 차례 꽂아넣으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김제덕이다. 만점을 쏜 김제덕은 30-28로 1세트를 가져갔다.

김제덕은 앞서 단체전과 혼성전에서는 파이팅을 외치며 긴장감을 풀었지만, 이날은 침착하게 경기를 이어갔다. 2세트 9점을 쏘며 시작했지만, 시위를 너무 빨리 놓은 탓에 2차 시기에서 8점을 쐈다. 아쉬운 기색이 역력했던 김제덕은 평정심을 찾아 10점을 쏘며 27-27로 마쳤다.

하지만 3세트 들어 다시 흔들렸다. 7점을 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어 9점, 10점을 쏘았지만 26-28를 기록. 2포인트를 상대에게 내줬다.

세트 포인트 동점 상황에서 김제덕은 4세트에 나섰다. 8점으로 시작했고 불안한 기색이 역력했다. 다시 파이팅을 외쳐봤지만 8점, 9점을 쏴 25점을 획득했다. 반면 운루는 10점, 9점, 8점을 따내 27점을 획득해 4세트를 가져갔다.

승부를 내줄 수도 있는 상황. 김제덕은 5세트를 10점으로 출발했다. 이어 9점, 반면 운루는 9점, 10점, 10점을 쏴 승부를 매조지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