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최악이다”→소유진, 서러워 ‘눈물’…손현주 “미쳤는 줄” (간이역)[전일야화]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김준현, 소유진, 김재원이 손현주, 임지연의 생일 맞이 깜짝 카메라를 준비했다.

10일 방송된 MBC '손현주의 간이역'에서는 소유진, 김재원이 백양사역에 찾아왔다.

김준현, 소유진, 김재원은 임지연, 손현주를 위해 저녁을 준비했다. 오이냉국을 준비하던 소유진에게 김준현은 "오이냉국이 의외로 맛 내기 쉽지 않다"고 말을 걸었다. 소금을 설탕으로 착각한 소유진에게 김준현은 "이러면 짜지는 거 아니냐"며 예민하게 굴었다.

김준현은 "오이냉국이 맛이 없으면 못 먹을 정도일 수도 있다. 해보신 적 있냐. 그럼 내가 할걸 그랬다"고 소유진에게 까칠하게 말했다. 오이냉국을 맛본 김준현은 괜찮다는 손현주와 달리 "이게 무슨 맛이냐"고 투덜댔다.

계속 트집을 잡는 김준현에게 소유진은 "잘해 보겠다고, 오늘 좋은 날이지 않냐"고 만류했다. "이건 어떻게 하실 거냐"는 김준현에게 소유진은 "내가 하겠다. 다 먹겠다"고 소리쳤다.

다들 분위기를 수습하려고 했지만 김준현은 "차라리 냉국 말고 고기를 굽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재원은 "원래 이렇게 맛에 예민하냐"고 물었다. 김준현은 "이런 건 먹었을 때 리액션이 애매하면"이라고 계속 분위기를 차갑게 만들었다. 소유진은 "먹지 마라. 맛없는 표정 해라"라고 말하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소유진이 자리를 떴어도 김준현은 "이게 맛있냐", "최악이다"라고 계속했다.

사라진 소유진을 찾으러간 임지연은 울먹거리는 소유진을 보고 당황했다. 소유진은 "약간 서럽다", "어떡하냐. 바보 같다"라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 했다.

김재원은 김준현에게 "유진이가 감정 기복이 심하다. 그러니까 너무 그러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김준현은 "내가 오이냉국 하겠다고 했는데 본인이 하겠다고 하더라. 약간 나를 무시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손현주에게 털어놨다.

급기야 제작진까지 철수하게 되자 김준현은 카메라를 보고 웃어보였다. 김준현은 소유진, 김재원과 함께 곧 생일은 손현주, 임지연의 생일 맞이 깜짝 카메라를 준비했던 것.

자리를 뜬 김준현은 케이크를 준비하며 "소유진 대박. 웃음 참느라 힘들었다"며 웃었다. 김준현을 찾으러 나온 임지연은 케이크를 보고 허무하게 웃었다. 케이크를 본 손현주는 "나는 미쳤는 줄 알았다", "즐겁냐"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이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