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해명 “‘맛녀석’ 하차…건강 이상? NO” (라스)

‘먹고수’ 김준현이 7년 동안 동고동락했던 ‘맛있는 녀석들’ 하차 이유와 소감을 솔직 고백한다.

6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이태곤, 최대철, 김준현, 태항호와 함께하는 ‘방구석 빌런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5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다시 찾은 김준현은 다이어터들을 괴로움에 몸부림치게 한 ‘먹방 빌런’ 비법부터 먹고수의 철학이 담긴 육아 비법까지 공개하며 프로 예능인 다운 입담을 자랑한다.

김준현은 지난 8월, 7년간 출연했던 ‘맛있는 녀석들’에서 하차해 화제를 모았던 것과 관련해 “오래될수록 불안해지더라”라며 하차 이유와 소감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이어, 김준현은 ‘맛있는 녀석들’ 하차를 둘러싼 오해에 대해 “건강 이상 때문에 하차한 건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그런가 하면, 김준현은 ‘먹고수’ 다운 먹사랑을 뽐낸다. 그는 12시 30분에 시작한 점심 식사가 밤 6시가 되어서야 끝나, 식당의 브레이크 타임마저 지워버린 ‘장타 먹방썰’을 고백해 4MC를 놀라게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한 김준현은 몸이 아플 때도 음식으로 해결한다고 털어놓으며 ‘이색 음식 치료법(?)’까지 공개해 폭소를 유발한다. 장염엔 막걸리, 기침엔 마요네즈라는 상상초월 조합으로 빅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먹고수 김준현의 남다른 ‘먹방’은 집안 내력이라고. 김준현은 트레이드마크인 ‘한 입만’도 아버지께 물려받았으며, ‘면치기’는 중학생 시절부터 무려 30년 동안 연마해왔다고 고백해 4MC를 감탄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김준현은 ‘먹방 로열 가문’의 피를 물려받은 ‘먹고수’ 답게 “두 딸이 이유식을 끝내고 밥을 먹기 시작할 때부터 주기적으로 ‘내장탕 조기교육’을 했다”며 남다른 육아 비법을 공개해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방송은 6일 밤 10시 30분.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