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지민, 생일날 혼자 있는데 집에 온다고…이상하지 않나” (돌싱포맨)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후배 김지민과의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13일 첫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 탁재훈의 '돌싱'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돌싱' 4인방은 첫 손님 송민호, 피오에게 썸에 대해 물으며 아재 토크를 시작했다. 송민호는 "오히려 그렇게 생각하시는 게 더 아저씨 같다", "착각이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는 "내가 호감 표시를 하니까 발을 뺀 경우도 있다. 술도 먹고 극장도 가고 할 건 다 했다"라고 썸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 이상민은 "단 둘이 있으면 썸이다"라고 말해 나머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김준호는 "2년 전인가 생일날 집에 혼자 있는데 김지민 후배가 선물을 갖고 찾아온다고 하더라. 좀 이상하지 않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후배가 온다는데 밥은 먹여서 보내야 할 것 아니냐. 그래서 밥을 2인분을 시켰다"라며 "밥을 먹고 가라니까 얘가 갑자기 '밑에 엄마 있어요' 하더라"라고 전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