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200억 벌어 다 어디에 썼는지 모르겠다” (비디오스타)

김태균이 어마어마한 몸값의 후일담을 전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예능 늦둥이 특집 ‘던져라! 인생의 2막’으로 꾸며진 가운데 봉중근, 심수창, 김태균, 이대형이 출연했다.

김태균은 과거 '대전 장동건'으로 불린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당시 아나운서분이 그런 멘트를 하셔서 그렇게 불리게 됐다"라고 해명하며 "옛날에는 살이 별로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곧이어 스튜디오에 김태균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고, 장동건과는 다소 거리가 먼 비주얼로 모두에게 실망을 안겨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은 심수창이 "안정환, 서장훈처럼 되겠다고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라고 폭로하자, "누구나 꿈은 크게 가져야 한다"라며 예능 늦둥이의 야심찬 욕망을 드러내기도.

또한 김태균은 해외에서 100억 원, 국내에서 100억 원의 수익을 올렸던 과거를 떠올리며 "200억 원이 다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산다라박이 "100억이요?"라고 깜짝 놀라자 봉중근은 "이렇게 환한 표정 지으시는 거 처음 본다"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새로운 예능 원석 발굴 토크 프로그램으로, 박소현과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이 MC로 호흡을 맞추며 매주 화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 캡처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