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연장 10회 대타 번트실패…SD는 끝내기 패배

김하성(26·샌디에이고)이 연장 10회 대타로 나와 번트에 실패하고 아쉽게 물러났다.

김하성은 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경기에 대타로 나서 1타수 무안타에 그친 뒤 교체됐다. 시즌 타율은 0.209에서 0.208로 살짝 떨어졌다.

샌디에이고는 0-3으로 뒤져 패색이 짙던 9회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유릭슨 프로파르의 적시타로 3점을 뽑아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연장 10회초 승부치기 규정에 따라 주자를 2루에 두고 김하성이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필라델피아 좌완 구원 레인저 수아레즈를 상대로 번트를 댄다는 것이 그만 공이 떠버렸다. 3루수 알렉 봄이 달려 나와 그대로 타구를 잡아내 김하성은 허무하게 아웃됐고, 진루타에도 실패했다. 이어 후속 토미 팸,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필라델피아는 연장 10회말 1사 1·2루에서 터져 나온 대타 브래드 밀러의 커리어 첫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4-3으로 승리했다.

<김하진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여성 폭행 혐의’ 트레버 바워, 일주일간 휴직

  • [공식]‘슈돌’ 유튜브 오픈…사랑이가 이렇게 컸습니다

  • [스경X이슈] 이틀 만에 들통난 승리의 거짓말

  • ‘최지만 1볼넷’ 탬파베이, 토론토에 완패하며 4연패 수렁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