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195승 투수’ 상대 2타점 적시타, 팀은 패배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오랜만에 안타를 터뜨렸으나 팀이 아쉽게 패했다.

샌디에이고는 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7번타자 및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07에서 0.209로 소폭 상승했다.

김하성은 팀이 0-5로 끌려가던 2회말 선두타자로 첫 타석에서 들어섰다. 상대는 MLB 통산 195승을 달성한 존 레스터. 김하성은 레스터와 9구 승부를 벌였지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3회말 샌디에이고가 1점을 만회한 뒤 2사 만루 상황 적시 2타점 2루타를 기록했다. 지난달 28일 애리조나 다이아모드백스전 이후 8일 만의 안타. 김하성의 안타 이후 빅터 카라티니 고의4구로 샌디에이고의 찬스가 이어졌지만 김하성이 홈을 밟지는 못했다.

김하성은 이후 타석에서는 침묵했다. 4회말 윌 마이어스 2루타, 트렌트 그리샴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1·2루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으나 워싱턴 카일 맥고윈 상대 헛스윙 삼진으로 물렀났다.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샘 클레이를 상대해 초구에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0-5로 끌려가다 5-5 동점을 만들었으나 7회와 8회 점수를 내주면서 결국 5-7로 패했다.

사진=AFP/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