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창 하차 논란, 왜 불거졌나


뮤지컬 '인서트 코인' 하차를 두고 배우 김호창과 제작사 간의 잡음이 불거졌다. 지난 6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서트 코인' 프리뷰 공연에 대한 비판적인 감상평을 남겼다.

그는 "내용도 별로고 재미도 없고 캐릭터들도 별로다. 김호창 배우는 노래도 하나도 안 돼 듣기 힘들고, 조민희 배우도 고음 아쉽고, 침 소리 자주나고, 이선 배우도 뭔가 아쉽고 박자도 안 맞고 음향도 별로라 가사도 안 들린다"고 혹평했다.

이에 김호창은 직접 댓글을 달았다. 그는 "첫공(첫번째 공연)이었다. 그날 저는 리허설도 못하고 음향 체크도 못하고 부랴부랴 공연했다. 미흡한 거 맞다. 컴퍼니에서 여기 인스타 글을 예로 들었다. 그리고 여기 이 글로 결국 하차하기로 했다. 부족해서 죄송하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는 마치 관객의 평 때문에 자신이 피해를 본 것 같은 뉘앙스여서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당신들이 얼마나 잘났기에 내가 별로라고 하냐"

이후 김호창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차 심경을 적었다.그는 "솔직히 리허설도 원활하게 못 하고 올라갔다. 그리고 프리뷰였다. 그래서 반값으로 다들 오셨다. 나 첫공 잘못한 거 안다. 하지만 3번째 공연 때부터는 컨디션 올라왔고 4번째 공연 때는 관객들 평도 좋았다"며 "컴퍼니에서는 첫공 때 각종 비평을 올린 글 때문에 나에게 부족하다고 한다. 나 가수 아니다. 전문 뮤지컬 배우도 아니다. 연극, 연기 전공이다. 왜 나에게 그들과 같은 가창력을 운운하나"라고 호소했다.

김호창은 "계약도 안 하고 여태 공연했다. 부족한 것 안다. 내 공연 총 23회차 중에 4번 공연했다. 연출님과 상의 끝에 컴퍼니 의견을 못 따를 것 같다고 했다. 부족한 공연 보러 와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적었다. 여기에 유명 공연 제작자들의 이름을 언급하며 "당신들이 얼마나 잘났기에 내가 별로라고 하나? 왜 나한테 안좋은 얘기하느냐"라고 따져 논란을 키웠다.

"꼬리 내린 거라고 착각하지 말라"

'인서트 코인' 제작진은 급작스러운 캐스팅 변경을 공지했으며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됐다. 삭제된 이유에 대해 김호창은 "제가 무슨 공식적인 사과를 하느냐. 당신들이 중요한 게 아니라 뮤지컬 팀을 위해 글을 내린 거다. 갑질하지 마라. 당신들이 대단해 보이느냐. 당신들 펜질 하나로 지금 몇 명이 피해본 지 아느냐. 법적으로 가겠느냐. 글 지웠더니 제가 꼬리 내린 거라고 착각하지 마라"라며 다소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김호창의 하차로 '인서트 코인'의 캐스팅도 바뀌었다. 김호창 대신 백승렬, 김대현이 무대에 오르게 됐다. 김호창은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푸른거탑' '푸른거탑 리턴즈' '황금거탑' '불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