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빈 대장, 장애인최초 히말라야14좌 완등

199967695_4100733019980309_2460841462882943213_n
김홍빈 대장. SNS캡처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커다른 족적을 남겼다. 그는 18일(현지시간) 오후 4시 58분, 한국시간으로는 오후 8시 58분에 브로드 피크(8047m) 등정에 성공했다. 브로드 피크는 파키스단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 산맥의 제3고봉이다.

김 대장은 이번 등정으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의 위업을 쌓았다. 한국인으로 7번째 기록이다. 과정은 쉽지 않았다. 지난달 14일 4800m 지점에 베이스캠프를 차렸다. 기상악화로 등반 나흘만에 정상에 도달했다.

그런데 하산하던 중 해발 7700m 근방에서 크레바스에 빠지는 위험한 상황을 맞았다. 그러나 주변의 해외원정대의 도움으로 빠져나왔다. 김 대장은 캠프4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뒤 하산을 이어갈 계획으로 알려졌다.

김 대장의 히말라야 14좌 완등이 특별한 이유가 있다. 그는 지난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킬리(6194m) 단독등반 도중 동상으로 열손가락을 모두 잃었다. 그러나 이에 굴복하지 않고 장애인 세계최초로 7대륙 최고봉을 완등했다. 특수제작된 장갑으로 등강기를 로프에 장착하며 정상에 올랐다.

재기 과정에서 스키와 사이클 훈련을 했고 1999년엔 장애인스키 국가대표로도 발탁됐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 겨울 패럴림픽에도 참가했다. 이번 히말라야 14좌 등정도 장애인으로서는 김 대장이 최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