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확진자 10명 중 9명 델타변이…차원이 다른 유행”

  •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국내 확진자 열 명 중 아홉 명에서 델타 변이가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닷새 만에 다시 2000명을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질병청이 2만4000여명의 국내 확진 사례를 분석한 결과, 델타 변이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발병 초기 최대 300배 이상 많은 양의 바이러스를 배출한다고 한다”며 “참으로 무서운 전파력”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델타 변이로 인한 이번 유행은 이전의 위기와는 차원이 다르다”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 확인되고 있듯이 조금이라도 긴장을 늦추면 폭발적인 확산세를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 당국과 전국의 지자체는 경각심을 갖고 신속하면서도 빈틈없는 방역태세를 유지해야 하겠다”며 “지치고 어려움이 많겠지만 국민 여러분의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40대 이하 연령층의 예방접종 시작과 관련해선 “앞으로 한 달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1차와 2차 접종을 합쳐 1500만명 넘는 국민들께서 접종에 참여하시게 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부작용을 걱정하시는 국민도 적지 않다”며 “질병관리청은 접종 후 행동요령을 누구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홍보해 주고 특히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이상 반응 발생 시 문의·안내·치료·보상 등 전반적인 대응 체계를 다시 한번 점검하고, 미진한 사항은 신속히 보완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강도 높은 거리두기가 이어지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고통이 그 어느 때 보다 심각하다”며 “매출이 급락하고, 직원 급여도 제대로 줄 수 없어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추가경정예산안으로 확보한 지원금을 최대한 빨리 지급하겠다”며 “집합금지·영업 제한 업종 등에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은 기존 과세 정보 등을 활용해 1차로 약 3조원 대부분을 일주일 만에 지급했고, 다음 주 예정된 2차 지급도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른 영업손실에 대해서도 10월 초 손실보상법 시행에 맞춰 최대한 빨리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전심의 등 행정절차를 미리미리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