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임차인’ 윤희숙, 부친 땅투기 의혹 후폭풍

5년 간 10억 상승…"개발 호재에 시세차익 노렸나"

尹 관여한 내부 정보 이용 여부 등 쟁점

소통관 나서는 윤희숙 의원 소통관 나서는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5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의원직 및 대선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2021.8.25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 선언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윤 의원 부친의 땅 투기 의혹이 26일 확산하면서다.

윤 의원은 부친이 농지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는 권익위 지적에 의원직 사퇴와 대선 불출마 의사를 밝혀 호평을 얻었으나, 내부 정보 이용 의혹 등이 추가로 제기되며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윤 의원의 사퇴 선언을 책임 있는 결단으로 내세우며 더불어민주당과 차별화를 꾀했던 국민의힘에도 타격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 내부 정보 이용?…당사자들 "몰랐다"

윤 의원 부친은 2016년 3월 직접 농사를 짓겠다며 농지취득 자격을 얻고, 그해 5월 세종시 전의면 신방리의 논 1만871㎡(약 3천300평)를 사들였다.

권익위는 윤 의원 부친이 세종시가 아닌 서울 동대문구에 살면서 벼농사도 현지 주민에게 맡긴 정황을 확인하고 그가 농지법과 주민등록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추가 의혹의 핵심은 윤 의원 부친이 시세 차익을 노리고 이 농지를 매입했다는 것이다.

매입 시기를 전후해 주변에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해 세종 미래 일반 산업단지, 세종 복합 일반 산업단지 등이 우후죽순 들어선 점을 근거로 한다.

실제 8억2천여만 원에 매입했던 논 시세는 5년 만에 10억 원가량 오른 18억 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세종시의 한국개발연구원(KDI)에 근무했던 윤 의원이나 기획재정부 장관 보좌관을 지낸 윤 의원 동생 남편 장모 씨가 농지 매입에 직·간접으로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내부 정보 이용이나 차명 거래 의혹으로 확산할 수 있는 부분이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SNS에서 "윤 의원 부친이 샀다는 땅의 위치, 그 땅의 개발 관련 연구나 실사를 KDI가 주도했다는 사실이 하나둘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논란이 된 세종 스마트 산단의 경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7월 국정과제 지역공약으로 채택돼 2020년 9월 KDI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윤 의원 부친이 농지를 매입한 2016년 5월과 시차가 있다.

윤 의원은 전날 회견에서 "아버지의 경제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지만, 위법한 일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 믿는다"고 해명했다.

장씨도 이날 SNS에서 "장인어른이 농지를 매입했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산업단지 조성 관련 내용은 지금도 잘 알지 못하지만, 당시에도 알지 못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윤희숙 의원 사퇴 의사 철회 요청하는 이준석 대표 윤희숙 의원 사퇴 의사 철회 요청하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5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및 대선후보 사퇴 기자회견이 열린 국회 소통관을 이준석 대표가 윤 의원의 손을 잡고 사퇴 의사 철회를 요청하고 있다. 2021.8.25 [email protected]

◇ 與 되치기 우려 속 "가짜뉴스" 방어

국민의힘은 권익위가 정치적 의도를 갖고 끼워 맞추기식 조사 결과를 내놨다고 비판해온 입장에서 윤 의원 부친의 투기 의혹에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윤 의원이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을 앞장서 때려온 상징성 있는 인물이라 민주당이 이번 논란을 고리로 되치기를 시도할 것"이라고 경계했다.

전날 윤 의원의 기자회견장을 직접 찾아 의원직 사퇴를 눈물로 만류했던 이준석 대표 역시 투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유탄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투기 의혹을 조기 진화하지 못하면 윤 의원 개인에게도 치명타가 불가피해 보인다.

여당의 임대차 3법 강행 처리에 반대하며 '저는 임차인입니다'라는 국회 연설로 화제를 모았던 만큼 내로남불 프레임에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불분명한 의혹만 가지고 윤 의원을 매도하거나 당이 수세적인 태도로 전환하는 것은 민주당의 역공에 휘말리는 자충수일 뿐이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박수영 의원은 이날 SNS에서 "윤 의원의 높은 도덕적 기준과 결기에 흠집을 내려고 혈안이 돼 가짜뉴스를 마구 퍼뜨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다른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윤 의원이 충분히 소명할 것으로 본다"며 "특수본이 또다시 수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않도록 지속해서 견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