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부터 ‘새 돈 바꾸기’ 어려워진다

한은, 과도한 새 돈 수요에 교환기준 바꿔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내년 3월부터는 아직 사용할 수 있는 화폐를 특별한 이유 없이 새 돈(신권·新券)으로 바꾸는 일이 어려워진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새 화폐교환 기준에 따르면 내년 3월 2일부터 통용에 적합한 화폐, 쉽게 말해 아직 충분히 사용할 수 있는 화폐의 경우 원칙적으로 '사용화폐'로만 바꿔준다. 사용화폐는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금융기관·교환창구를 통해 한은에 환수된 후 청결도 판정 등을 거쳐 재발행된 화폐다.

더 이상 통용되기 어렵다고 판단된 화폐의 경우 새 돈(제조 화폐)으로 교환될 수 있다.

한은 관계자는 "다만 명절 등 특수한 경우에는 통용 가능 화폐의 제조화폐 교환이 일부 허용된다"고 말했다.

한은이 이처럼 화폐교환 기준을 바꾼 것은 제조화폐에 대한 수요가 지나치게 많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은 화폐 교환창구를 통해 환수된 화폐 가운데 통용에 적합한 화폐는 79.6%에 이르렀다. 교환 지급된 화폐 중 제조화폐가 차지하는 비중도 89.0%를 기록했다.

새 화폐교환 기준 새 화폐교환 기준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