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퇴사하고 싶어”…김신영, 또다시 은퇴 언급?

방송인 김신영이 은퇴를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김신영이 은퇴를 언급했다.

이날 김신영은 "너무 퇴사하고 싶다. 은퇴가 목구멍까지 올라온다"고 언급했다. 또한 "라디오를 조금 쉴까라는 생각도 든다"고 힘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청취자들과 통화하고 노래자랑하고 '생방 싫어'를 외치다보니 어느덧 9월이 끝났다. 저와 여러분 다 같이 견디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신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김신영은 여러차례 은퇴를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신영 매니저 정규성은 "누나가 장난인지 진심인지 자꾸 은퇴하고 싶다고 말한다"고 걱정을 털어놨다. 이에 김신영은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의미의 극단적 반어법"며 해명하기도 했다

또한 김신영은 지난달 진행된 라디오에서 한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제가 이맘때쯤 은퇴를 고민하는 걸 귀신같이 알고 이런 문자를 보내주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뜬금없이 '선한 영향력의 아이콘'이라면서 '덕분에 힘내요'라는 몇 글자로 조금 더 버티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김현서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