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2’ 펜싱 어벤져스, 미모의 스튜어디스 출신 아내 공개

‘노는브로(bro) 2’가 펜싱 어벤져스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어제(23일) 첫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기획 방현영, 연출 박지은)에는 2020 도쿄 올림픽으로 본캐(본캐릭터) 능력치를 100% 발휘한 구본길이 ‘펜싱 어벤져스’ 김정환, 김준호와 함께 금의환향해 브로(bro)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더불어 새로 합류한 백지훈 역시 뛰어난 적응력으로 조준호와 함께 티격태격하며 찐 형제미를 자랑해 웃음을 전했다.

먼저 구본길을 격하게 환영한 브로들은 그가 꺼내든 금메달을 서로에게 걸어주며 신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박용택은 “금메달, 동메달 빛깔 차이 없다. 다 멋있다”며 메달 색보다는 선수들의 노력에 초점을 맞춘 센스만점 멘트로 훈훈함을 더했다. 김정환 역시 동메달을 향해 “핑크골드”라며 동조해 따뜻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어 브로들은 펜싱 어벤져스와 함께 도쿄 올림픽 펜싱 명장면을 다시 보며 뜨거웠던 그 순간을 회상했다. 이집트 선수와의 경기 당시 손목 부상을 입었던 김정환은 “엄지손가락 인대는 끊어진 지 오래”라고 부상에 덤덤해진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한 치열했던 동메달 결정전에서 펜싱 검에 머리를 맞았던 그는 “자세히 보면 피가 터지는 게 보인다. 혹이 골프공만하게 들었다”고 밝혀 브로들을 경악케 했다. 이러한 부상마저 이겨내고 이뤄낸 값진 동메달이기에 더욱 감동을 배가했다.

더불어 펜싱 어벤져스의 아내들 반응 역시 눈길을 끌었다. 은퇴 후 TV만 보다가 아내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도쿄 올림픽 출전을 결심했던 김정환은 아내가 2024 파리 올림픽 도전을 부추겼다고 밝혀 알콩달콩한 부부의 모습을 뽐냈다. 금메달 획득 소식을 들은 김준호의 아내는 그간의 고생이 떠올라 눈물을 흘렸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펜싱 어벤져스의 웨딩 사진도 공개되었는데 막내 오상욱을 제외하고 모두 기혼인 이들의 아내는 모두 스튜디어스 출신이었다. 남편들도 외모가 뛰어난데 아내들까지 아름다워 많은 네티즌들은 부러움을 표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웨딩업체 샘플 사진과 다름 없네"라며 모델 부럽지 않은 비주얼에 감탄했다.

이처럼 ‘노는브로 2’는 돌아온 구본길의 녹슬지 않은 예능감과 펜싱 어벤져스의 도쿄 올림픽 비하인드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전달하며 스포테이너 예능의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드뎌 기다리던 첫방!”, “와 펜벤져스 진짜 입담도 외모도 금메달급”, “진짜 멤버 조합 너무 좋아요”, “백지훈 축구선수긴 하다. 서브 기가 막힌다” “와 구본길 머리 내린거 왜 이렇게 잘생겼냐”, “김준호 족구 잘한다. 펜싱에 족구에 못하는게 뭐지”, “김정환 너무 해맑은 거 아니냐구 왜 이렇게 귀여운데”, “운동선수들이랑 승부욕 장난 아닌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노는브로 2’ 첫 방송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운동선수들의 반전 매력부터 진솔한 이야기까지 모두 담긴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는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화면캡쳐 E채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