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출연한다고 했는데”…서보라미, 갑작스런 별세

서보라미 (사진=E채널 ‘노는 언니’ 방송 캡처)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 선수, 서보라미가 35세의 짧은 일기로 별세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측은 10일 “서보라미는 어젯밤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많은 장애 체육인이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다.

서모라미의 소속사 파라스타엔터테인먼트도 이날 서보라미의 별세 소식을 SNS로 전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진 가운데, 별세 당시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소속사는 “서보라미는 2022년 베이징패럴림픽을 앞두고 또 한 번의 도전을 위해 훈련에 박차를 가하던 중이었다”며 “며칠 전까지 밝게 웃던 서보라미 선수가 갑자기 우리 곁을 떠났다는 소식에 충격이 가시질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4월에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어 행복한 신혼을 보내고 있었고, 불과 며칠 전엔 TV 예능에 출연한다며 회사 식구들과 즐겁게 대화를 나눴다”며 “항상 주변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며 따뜻한 에너지를 전하던 훌륭한 선수인데 이렇게 예상치 못하게 떠나게 되어 억장이 무너진다.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출연하는 E채널 ‘노는 언니’는 오는 13일 서보라미의 출연을 예고했다. 예고편에서 서보라미는 박세리 등 출연진과 서울 구경에 나서 환한 미소를 보였다.

고교 3학년 재학 중이던 2004년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 마비 장애를 겪은 서보라미는 남녀 통틀어 국내 1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로 이름을 알렸다.

2008년 크로스컨트리 스키에 입문한 서보라미는 2009년 장애인 동계체전에 우승하며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이후 2016년 장애인동계체전 2관왕, 2017년 같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또 2010년 밴쿠버 대회와 2014년 소치 대회, 2018년 평창 대회까지 3회 연속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며 국내 여자 선수로는 패럴림픽 최다 출전 기록을 세웠다.

서보라미의 빈소는 강원도 원주 의료원 장례식장 1층 4호실에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