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측 “오늘(13일) 결방…故서보라미 녹화분 잠정 연기”[공식]

‘노는 언니’가 오늘(13일) 결방하기로 했다.

E채널 예능 ‘노는 언니’ 측은 MK스포츠에 “‘노는언니’ 서보라미 선수 분 관련해 프로그램 측 메시지 전해드린다. 유가족과 상의 끝에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13일(화) 본방송은 결방을 하게 됐다. 깊은 애도를 표하며 시청자분들께도 양해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당초 ‘노는 언니’는 13일 방송을 패럴림픽 선수 특집으로 꾸며질 예정이었다.

서보라미는 생전 ‘노는 언니’ 녹화에 참여했고, 예고편에도 서보라미가 등장했으나 갑작스레 비보가 전해졌다. 이에 유가족과 상의 끝에 방송 잠정 연기를 결정했다.

한편 서보라미는 지난 9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올해 4월 결혼한 고인의 사인은 심장마비였으며, 임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