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비 부리나요” 법무부 차관 위해 무릎 꿇고 우산 받친 보좌관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관련 브리핑을 가진 가운데, 보좌진이 젖은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 꿇고 우산을 받치는 의전사진이 공개돼 비난을 받고 있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강 차관은 이날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아프간 특별기여자가) 우리 사회 정착에 필요한 한국어와 문화, 법질서 등 사회적응 교육을 해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브리핑을 가지던 중 비가 오기 시작했고, 관계자가 강 차관 뒤쪽에서 젖은 아스팔트에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는 장면이 연출됐다.


이 장면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고,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조선시대냐" "노비 부리는 건가요" "상전 납셨다" "저건 아니지않냐" "꼭 무릎을 꿇어야만 했나요" "옆에서 씌워줘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등 글을 올렸다.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적에 나섰다. 유 의원은 "브리핑하는 법무부 차관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 받쳐주는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받는 공무원 아닌가요"라며 "무슨 조선시대도 아니고 저 차관님 나으리 반성하셔야"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법무부 대변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방송이나 사진에 보좌진의 얼굴이 나올까봐 이런 장면이 연출된 것 같다"며 "지시나 지침에 따른 행동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차관이 소탈한 사람인데, 저걸 모르고 있었던 것 같다"며 "브리핑 이후 질의응답 시에는 부대변인이 우산을 받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