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오겜’ 오영수 인터뷰…하하 모니카 섭외 성공할까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오징어 게임' 1번 참가자 배우 오영수가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스데스크'에 등장한다. 하하와 정준하는 유명 댄서 모니카를 섭외하기 위해 나섰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기자로 변신해 각각의 아이템을 취재하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미주, 신봉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와 하하는 댄스 열풍을 취재하겠다고 했고, 미주와 신봉선은 랜선 소개팅을 취재하겠다고 나섰다. 또 유재석은 어른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언택트 소비의 일종인 키오스크를 하겠다고 했다. 일명 '유스데스크'에서 선보일 뉴스를 취재하는 것이었다.

취재에 앞서 제작진은 '놀면 뭐하니?' 멤버들을 대상으로 페이크 기자간담회를 준비했다. 유재석은 약속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사진을 찍는 기자들 앞에서 당황했다. 이어 유재석은 무대에 앉았고, 기자로 분한 연기자들은 여러가지 질문을 던졌다. 대부분은 시청자들이 낸 질문들이었다. 유재석은 진짜 기자간담회로 착각,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자들은 유재석에게 새 소속사 안테나와 함께 하게 된 '놀면 뭐하니?' 멤버십에 대해 질문했다. 유재석은 안테나의 복지를 묻는 질문에 "코로나19 상황이 되다보니 우리 가족들과 인사를 나누지 못했다, 상황이 되면 자리를 마련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 복지는 유희열 대표님이 출입증을 후드티와 함께 선물 세트로 에코백에 넣어서 주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유재석은 새 멤버십로 함께 하게 된 하하, 정준하, 미주, 신봉선에 대해 "(좋은)표정을 숨길 수 없다, 찐 웃음으로 표현된다"며 "'놀면 뭐하니?' 색깔 자체가 다양한 '부캐'가 아니었나 의견도 있는데 혼자여서 아이템적으로 펼치지 못하는 것도 있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유재석은 어떤 아빠냐" "유재석은 본인의 이름을 하루에 몇 번 검색하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유재석은 "아이들에게 물어보고 싶다, 따뜻한 아빠가 되고 싶은데 현실에서는 그렇게 되기가 싶지 않다"면서도 "아이들도 알거다, 내가 사랑하는 것을"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이름을 자주 검색한다며 "아침에 눈 뜨고 해 보고 밥 먹으며 한 번, 점심 먹다가 한 번, 20회 가까이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진짜 같은 분위기 속에서 기자간담회가 진행되는 중, 한 기자가 등장했다. 스포츠 꼬치꼬치의 기자로 분한 정준하였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손석희에 이어 가장 신뢰하는 언론인 2위로 뽑힌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어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그는 "감사하긴한데 나는 개그맨이다, 그 순위 올라와 있는 게 내 스스로도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방송인 하다가 언론인이 됐다, 꿈이 뭐냐, 낙이 뭐냐"며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유재석은 "낙이 여러가지가 있다, 쉴 때 운동하고 가족들과 맛있는 거 먹는다"고 대답했다. 이에 정준하는 "운동이 낙인가? 운동하면 스트레스 풀리나? 여쭤보는거다"며 "운동은 생각만 해도 스트레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 기자는 "유재석에게 정준하는 어떤 사람이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나에게는 오래된 동료이자 형이고 예전에 비해서는 잘 안 삐지고 제가 힘든 일이 있거나 기쁜 일이 있을 때 함께 나눌 수 있는 진정한 제게는 좋은 동료"라고 말해 뭉클함을 줬다.


하하와 신봉선, 미주도 연이어 가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하하는 한동안 정준하를 알아차리지 못해 웃음을 줬으며, 신봉선과 미주도 진짜 기자간담회로 행사를 착각, '방송용' 에티튜드로 눈길을 끌었다.

기자간담회가 끝난 후 보도국 김명덕 PD가 이들을 찾았다. 그는 멤버들에게 지난번 앵커 미션을 잘 해주었다며 뉴스 취재를 요청했다.

얼마 후 멤버들은 다시 기자와 같은 복장을 하고 만났다. 신봉선의 정장차림에 정준하는 "지점장님처럼 하고 왔다"고 놀렸다. 앞서 정준하는 '낙하' 무대 당시 신봉선의 차림에 '보험왕'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바 있다. 신봉선은 "지난 일주일간 나혼자 피식피식 웃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악뮤의 찬혁을 연기한 자신의 연기력에 다시 한 번 자부심을 표했다. 그는 "찬혁이의 포인트가 그거다, 약간의 허세"라며 "찬혁아, 너도 예능 한 번 해야 돼, 찬혁아 나는 예전부터 너를 지켜보고 있었어, 우리가 아직 TO가 좀 있어"라고 말하며 웃음을 줬다.

하하는 "(함께 했던 사람들 중에)'스우파' 댄서들이 많았다, '웃지마' 댄서가 모니카였다, '웃지마' 댄스를 모니카가 만들었다, 평창가요제 때 자이언티와 내가 할 때 모니카가 (무대에)서줬다"면서 "도대체 댄스가 왜 열풍인지, 온 가족이 춘다, 댄스 열풍을 취재하겠다, 모니카와 전화 통화는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미주와 신봉선은 랜선 소개팅을 취재하기로 했고, 유재석은 키오스크를 취재하기로 했다. 유충환 기자와 남호정 기자가 멤버들의 취재를 위해 코치로 나섰다.

이후 예고편에서는 멤버들의 취재기가 담겼다. '유스데스크'에서는 유재석과 미주가 앵커석에 앉았다. 그리고 '오징어 게임' 오영수가 '유스데스크'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장면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스타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