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동맥류 수술 민병헌, 전격 은퇴… “치료 전념”

올 1월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던 롯데 자이언츠의 외야수 민병헌(34)이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롯데는 “최근 현역 생활 지속과 은퇴 여부를 두고 고심했던 민병헌이 현역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민병헌은 지난 1월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 2019년 처음 이상을 발견한 뒤 정기 검진으로 경과를 추적 관찰해온 민병헌은 2020시즌 종료 뒤 정밀 검사에서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아 수술대에 올랐다.

그는 지난 5월 말 1군에 복귀했고 올해 정규리그에서 14경기를 뛰었지만 8월31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된 뒤 1군 뿐 아니라 퓨처스(2군)리그 경기에도 나서지 않았다.

롯데 구단은 “민병헌이 은퇴 뒤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민병헌은 “선수 생활 종반을 롯데에서 보낼 수 있어 행복했다. 구단에 조금 더 보탬이 되고 싶었는데 많이 아쉽다”며 “그동안 아낌없는 사랑과 많은 성원 보내주신 팬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2차 라운드 전체 14순위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은 민병헌은 2017년까지 두산에서 뛰며 2015년과 2016년 두산의 한국시리즈 우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민병헌은 2017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를 통해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롯데에서 뛰는 4시즌 동안 342경기에 나서 타율 0.286 28홈런 134타점을 기록했다. 프로 통산 1438경기에 나선 민병헌은 타율 0.295 99홈런 578타점의 성적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