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쇼크’ 김학범호, 거친 수비+관대한 판정에 꼬였다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쇼크’에 가까운 패배를 당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위에 있다고 믿었던 뉴질랜드에 졸전 끝에 승리를 헌납했다.

김학범(61)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0-1로 졌다.

한국은 이날 전반 초반부터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뉴질랜드의 골문을 두드렸다. 원톱 황의조(29, 보르도)를 중심으로 권창훈(27, 수원 삼성), 엄원상(22, 광주 FC), 이강인(20, 발렌시아)이 적극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뉴질랜드 수비는 예상보다 더 단단했다. 한국에 몇 차례 위협적인 찬스를 내주기도 했지만 골키퍼 선방과 수비수들의 육탄 방어로 한국의 득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25분 크리스 우드(30, 번리)에 선제골을 허용한 뒤 후반 막판 센터백 정태욱(24, 대구 FC)을 최전방 타켓맨에 기용하는 승부수를 던졌지만 끝내 뉴질랜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한국은 뉴질랜드 선수들의 피지컬을 활용한 거친 플레이에도 쉽게 대처하지 못했다. 뉴질랜드는 적극적인 태클과 몸싸움을 통해 위기 때마다 한국의 공격 흐름을 끊어놨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빅터 고메즈 주심은 이런 플레이에 관대한 판정을 적용했다. 고메즈 주심은 충분히 반칙이 선언될 수 있는 장면에서도 휘슬을 불지 않았다. 카드가 나올 법한 거친 태클에도 경기를 그대로 속행시켰다.

한국 선수들은 조금씩 동요하기 시작했다. 상대 수비 태클에 걸려 넘어지거나 거친 몸싸움에 밀려 넘어진 뒤 주심을 바라보며 소리쳤지만 판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최용수(48) SBS 해설위원은 경기 중 “심판 판정이 이상하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뉴질랜드전 패배는 골결정력 부족과 순간적인 수비 집중력 저하가 결정적이었지만 심판 판정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

김학범호는 이날 뉴질랜드에 무릎을 꿇으면서 올림픽 메달 도전 전선에 먹구름이 끼게 됐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