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 케인 저격? “토트넘은 한 명의 선수보다 더 중요해!”

[ 인터풋볼 ] 정지훈 기자 = 토트넘 훗스퍼의 센터백 에릭 다이어가 맨체스터 시티전 승리 후 해리 케인을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남겼다 .

케인은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에서 23 골 14 도움을 터뜨리며 득점왕과 도움왕을 쓸어 담았다 . 하지만 토트넘이 무관에 그치자 구단 측에 이적을 요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케인이 맨시티로 이적하고 싶은 이유는 딱 하나 , 우승컵이다 . 케인은 무관의 제왕이다 . 첫 시작은 2014-15 시즌이었다 . 카라바오컵 결승에서 첼시에 0-2 로 패배했었다 . 이어 2018-19 시즌 리버풀과의 유럽축구연맹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0-2 패배와 2020-21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의 카라바오컵 결승전 0-1 패배까지 . 2016-2017 시즌 프리미어리그 준우승까지 합하면 준우승만 5 번이다 . 여기에 유로 2020 결승전에서도 좌절하면서 준우승 횟수는 6 번으로 늘었다 .

결국 케인이 칼을 빼들었고 , 토트넘 훈련에 불참했다 . 그러나 자신을 향한 여론이 좋지 못하자 공식적인 성명서를 통해 훈련 불참에 대해 해명했고 , 일단 토트넘으로 복귀했다 . 그럼에도 맨시티는 계속해서 케인 영입을 원하고 있고 , 토트넘은 여전히 케인을 지키겠다는 생각이다 .

복잡한 상황이다 . 우선 케인은 토트넘 훈련에 복귀했지만 맨시티와 개막전에서는 명단 제외됐다 . 케인이 제외된 상황에서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고 , 짜릿한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 이후 토트넘 팬들은 “ 해리 케인 보고 있나 ?” 라고 외치면서 맨시티 이적을 원하는 케인을 저격하기도 했다 .

팀 동료인 다이어도 케인을 저격하는 발언을 했다 . 다이어는 " 우리 토트넘은 한 명의 선수보다 더 중요하다 . 가장 중요한 것은 토트넘이다 . 선수들은 팀을 위해 뛰어야 한다 " 며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

케인의 입장이 조금 난처해졌다 . 맨시티전 승리 후 케인은 휴가에서 복귀한 후 처음으로 팀 훈련에 합류했고 , 동료들과 만나게 됐다 . 특히 자신을 저격한 다이어와 만나야 하고 , 지난 시즌 단짝이었던 손흥민과도 다시 한 번 환상의 호흡을 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