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터트릴 것” 이다영, 김연경과의 불화설 묻는 질문에…

학폭 논란을 빚은 이재영·다영(25) 쌍둥이 자매가 김연경과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1일 KBS유튜브 채널에는 ‘재영-이다영 첫 심경고백…단독 인터뷰 풀영상’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다영은 김연경과의 불화설을 묻는 질문에 “그 얘기는 다음에 다 얘기하고 싶다”고 했고, 이재영은 “지금 문제는 학폭이기 때문에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말 이다영은 자신의 SNS인스타그램에 “나잇살 좀 X먹은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대하면 돼? 안돼. 곧 터지겠찌이잉. 곧 터질꼬야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쌍둥이 자매와 김연경과의 불화설이 퍼졌으나, ‘쌍둥이 자매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두 사람은 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두 사람이 쏘아올린 공은 스포츠계 뿐 아니라 연예계 학폭 논란으로 무섭게 번져나갔다.

이후 구단은 2월 15일 두 선수를 무기한 출전 정지 시켰고, 대한배구협회도 두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했다. 흥국생명은 약 4개월이 지난 시점, 자매의 복귀를 추진했지만, 대중의 여론이 악화되자 지난달 30일 한국배구연맹(KOVO)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명단에 두 사람을 등록하지 않았다. 이에 두 사람은 자유계약신분이 됐다.

한편, 김연경은 쌍둥이 자매와의 불화설 이후 한 인터뷰에서 “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오해가 쌓여 생긴 해프닝”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해당 영상에 ‘칼을 들고 위협하며 찔렀다’는 피해자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다영은 “칼을 들고 욕을 한 것 뿐”이라면서 “해당 친구에게 울면서 무릎꿇고 사과했고, 그 후에 모든 선수들을 불러서 선수들 앞에서 엄마랑 무릎꿇고 사과를 했다”고 해명했다.

이재영은 또 ‘강제로 돈을 빼았고 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전부 합의하에 동의했고, 운동을 똑바로 안했을 경우 500원씩 걷는다던지…”라면서 “애들이 말을 안 듣거나 기합을 안넣었을 때 꿀밤이나 입을 툭 때리고 배를 꼬집으며 얘기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강주일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고진영 첫날 단독 1위 세계 1위 탈환 시동[볼룬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

  • “다 터트릴 것” 이다영, 김연경과의 불화설 묻는 질문에…

  • 취지 무색한 KBL 구단주 총재제, 그리고 새 집행부에 대한 우려와 기대

  • [종합]유인석에 책임 떠넘긴 승리, 징역5년 구형 받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