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노유민·천명훈, 이성진 없이 NRG 상표권 신청…특허청 “멤버 동의 없어 거절”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NRG 세 멤버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가운데, 상표권에 대한 이슈도 밝혀졌다.

특허청에 따르면 노유민은 지난 2019년 5월 23일 엔알지(N.R.G, New Radiancy Group)의 상표권 출원 신청을 했으나 "연예인 그룹 명칭을 1인이 출원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이후 2020년 2월 28일 노유민은 천명훈과 함께 다시 한번 상표권을 신청했으나 또 다시 거절당했다.

특허청 심사관은 "NRG 그룹 멤버 전원의 동의 및 승낙을 얻은 것도 아니며 NRG의 정당한 권리자라는 입증 자료도 없다"고 거절의 이유를 밝혔다.


현재 NRG의 상표권은 제작자 뮤직팩토리 김태형 대표로 출원공고가 난 상태다.

상표권 이슈는 NRG 팬 커뮤니티에서도 가장 주목받고 있는 사건.

전날 이성진이 "NRG 멤버들에 따돌림을 당했다"고 발언하고 노유민과 천명훈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한 것이 이슈화되자 대다수 팬들은 "그렇다면 왜 재결합까지 해놓고 둘이 몰래 행사를 다니고 NRG 상표권을 이성진 없이 신청하냐"고 비판을 가한 바 있다.

한편 노유민과 천명훈 양측은 따돌림 논란에 "대응가치 없다"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며 이에 이성진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명과 거짓은 결국 밝혀질 것"이라고 대응을 시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미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