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차별 논란’ 블랙핑크 리사, 19일 입국

프랑스로 출국해 ‘차별 논란’에 직면한 블랙핑크 멤버 리사가 한국으로 돌아온다.

블랙핑크 멤버 리사는 오는 19일 프랑스 파리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해 한국 땅을 밟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사는 지난 4일 파리로 출국했다. 당초 리사는 ‘2022 봄/여름 파리패션위크’ 일정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공식적인 일정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리사는 불가리와 셀린느의 글로벌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파리패션위크 공식 일정에 리사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리사의 자국인 태국 팬을 위주로 차별 논란이 일기도 했다. 소속사인 YG 엔터테인먼트가 리사를 소홀히 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리패션위크 일정은 지난 6일 모두 종료됐다.

불가리 CEO 장 크리스토프 바뱅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리사를 패션 행사에 초대했지만 소속사에서 코로나19를 이유로 참석하지 않길 원한다는 의사를 표했다”고 했다. 그의 글로 인해 리사의 행사 참석을 소속사가 막았다는 팬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팬들은 트위터를 중심으로 ‘#BeFairToLISA’(리사에게도 공정하게)‘#YGLetLisaDoHerWork’(리사가 일하게 둬라) 등의 해시태그 행렬을 이어갔다.

해당 사실은 홍콩 유력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의해 보도되기도 했다. 국내 팬들은 이러한 일부 팬들의 추측이 억측이라는 반박 의견을 내왔다.

리사는 파리를 비롯해 프랑스 휴양지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리사는 최근 첫 솔로 앨범을 발표했고, 타이틀곡 ‘라리사’(LALISA)가 세계 최대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에서 1억회 스트리밍을 앞두는 등 개인적으로도 주가를 올리고 있다.

이를 두고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지난 12일 “리사로 태국 소프트파워 활성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여러 문화에 대한 글로벌 홍보를 더하면 태국도 (한국과 같이)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선명 기자 [email protected]>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종합] ‘와카남‘ 이수영 회장, 조카 손자 며느리 찾기

  • 원더걸스 출신 혜림 “좋은 엄마 되고 싶다”

  • 신예 걸그룹 페리블루(Ferry Blue), 데뷔곡 ‘Call My Name’ 메타버스 기술 접목 영상 공개

  • [공식]‘검은 태양’ 측 “박하선 하차, 당초 기획된 퇴장”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