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카라 “‘펫키지’ 김희철 논란 사과, 진정성 안 느껴져”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의 ‘유기견 비추천’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제작진이 사과 입장을 내놨지만 동물권 단체 카라는 아쉬움을 토로했다.

동물권 단체 카라 관계자는 31일 스포츠경향에 “‘펫키지’ 해당 방송 전체를 봤고 상세히 모니터링을 한 뒤 성명을 낸 것”이라며 “김희철 발언 의도와 맥락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아쉬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26일 첫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펫키지’에 출연해 “유기견을 키운다는 건 대단하다”며 “전문가들은 처음으로 반려견을 키우려는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초보 애견인들에게 절대 추천하지 않는 유기견’이라는 자막으로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발언을 두고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일었고 카라는 “출연진이 오해를 살 발언을 하거나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발언을 한다면 제작진은 현장에서 멘트를 보완해달라는 요청을 하거나 이를 편집해 송출하지 않아야 한다”며 성명을 내고 비판했다. 결국 JTBC는 “해당 내용이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오해의 소지가 생겨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이런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송 제작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이와 관련 카라 관계자는 “기존 미디어에서 유기견을 불쌍하고 트라우마가 있고, 건강에 문제가 있는 동물로 그려져 왔다”며 “반려동물과 관련한 전문 프로그램에서 일어난 일이고 관련해 정확한 해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요청했지만, 이번 제작진의 사과는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자신에 대한 비판을 일부 여초 커뮤니티로 지목하고 이에 대한 고소를 예고하기도 했다.

카라 관계자는 “물론 다른 단체나 커뮤니티에서도 이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도 넘은 비판이 있었을 수도 있지만, 일부 커뮤니티에서만 불거진 문제만이 아니고 저희를 비롯한 동물권 단체 역시 전체적인 방송을 보고 성명을 낸 것”이라며 “(김희철과 제작진이)의도와 다르게 거센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해 속상할 수 있겠지만, 정당한 비판 또한 많았다. 시청자들도 프로그램을 함께 만드는 이들이기 때문에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카라 관계자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유기견을 미디어를 통해 접하는 경우가 많다”며 “‘유기견은 정말로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을 한번씩 해보는 계기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선명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신사와 아가씨’ 박하나-이휘향-임예진-양병열-왕빛나, 매력으로 뭉친 ‘조사라+장국희네’

  • [종합]김윤지 ‘셀럽 패밀리’ 사촌동생 강지영, 사촌형부 지동원

  • 신예 민채은, ‘경찰수업’ 촬영 일상 공개

  • 하니 “첫사랑 허민호와 요즘도 연락해”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