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델타 변이 감염자 2명 추가 확진…14명으로 늘어

델타변이가 발생한 핑둥 지역 소독에 나선 대만군 화학부대 델타변이가 발생한 핑둥 지역 소독에 나선 대만군 화학부대

[대만 E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남부 지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인근 지역으로 확산하면서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30일 연합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보건 당국은 전날 핑둥(屛東)현 팡산(枋山)향에서 델타 변이 감염자 2명이 추가로 확인돼 확진자가 모두 1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천스중(陳時中) 대만 위생부장(장관)은 과수원을 운영하는 70대 부부가 델타 변이 감염자로 확진됐다고 전했다.

천 부장은 이어 "확진된 부부의 감염원이 아직 불명이지만 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핑둥현 정부는 중앙 보건당국의 협조를 얻어 전진지휘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29일까지 대만 내 코로나19 환자 수치 29일까지 대만 내 코로나19 환자 수치

[대만 질병관제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대만에서는 전날 5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으며 누적 확진은 1만4천748명, 누적 사망은 643명으로 각각 늘었다.

연합보는 29일 오후 3시 28분 기준으로 코로나 백신 누적 접종자는 196만4천592명으로, 전국 접종률은 8.2%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자유시보는 대만이 구매한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1만회분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한 에바항공 078 항공편으로 30일 오후 북부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email protected]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