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태권도학원 원생·가족 등 47명 집단 감염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대전에서 태권도학원을 매개로 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8일 서구 도안동 태권도학원에 다닌 원생과 이들의 부모 등 4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날 태권도학원 원장이 확진되면서 원생 전원과 부모들이 임시선별검사소 등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확진자들은 초등학생 26명, 중학생 2명, 유치원생 6명, 어린이집 5명, 대학생 1명, 태권도학원 직원 3명, 확진자들의 가족 등 n차 감염 4명 등이다.

시와 교육당국은 이들이 다닌 도안초·삼육초·도안중 등 각급 교육기관 학생·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대전에서는 오후 6시까지 72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는 지난 1월 24일 IM선교회와 관련해 125명이 집단 감염된 이후 최대 규모다.

방역 당국은 최근 대전에서 일주일 사이 하루 평균 40명 넘게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사실상 4단계에 준하게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