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금 간 갈비뼈, ♥장윤정이 발로 밟아 부러트려”(그랜파)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그랜파' 도캐디 도경완이 장윤정과의 결혼생활 중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0일 첫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그랜파'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이자 베테랑 골퍼 4인방 이순재, 박근형, 백일섭, 임하룡의 한판 대결을 담아낸 골프 유랑기이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하는 평균 연령 79세 국민 꽃할배 4인방의 필드 위 이야기를 그려낼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꽃할배 4인방을 수행할 다재다능 캐디의 정체는 도경완으로 밝혀졌던 바. 방송에서는 그랜파와 4인분 역할이 가능한 캐디 도경완이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누리며 필드 위 짜릿한 스윙으로 각본 없는 드라마를 그려낼 전망이다.

그랜파와 첫 만남 후 캐디 룩을 풀착장하고 필드로 첫 라운딩을 준비하던 도경완은 "골프를 잘 알지 않느냐, 뭘 묻느냐"라는 그랜파의 질문에 "사실 와이프랑 같이 연습하다가 처음 필드 나갈 준비를 할 때 뜻밖의 갈비뼈 부상이 있었다"라고 말을 꺼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갈비뼈가 너무 아프다고 했더니 아내가 엄살 부리지 말라고 하더라. 그리고 마사지를 해준다고 올라가서 발로 밟았는데 금 간 걸 부러트렸다"라고 덧붙여 그랜파들을 폭소하게 했다.

그랜파들은 "재미있게 사네", "윤정이가 명랑하지?", "나도 처음에 갈빗대 부러졌었어"라고 다양한 반응을 보여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그랜파'는 10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MBN '그랜파'


박예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