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올림픽 첫 나들이 마친 한국 럭비 대표팀

경기 중인 한국 럭비 대표팀 [사진=AP·연합뉴스]
한국 럭비 대표팀이 첫 올림픽 나들이를 마쳤다. 일본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19-31로 패배했다.

2020 도쿄올림픽(이하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부문 한국과 일본의 11·12위 결정전이 28일 오전 9시(현지시간)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경기 결과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19-31(12-19 7-12)로 패배했다.

한국은 전반전 첫 공격에서 선취점을 올렸다. 혼혈 선수 안드레진 코퀴야드가 경기 시작 46초 만에 일본 수비벽을 뚫고 트라이(터치다운)에 성공했다. 일본 수비수의 거친 태클에도 묵직하게 밀고 나가서 공을 찍었다.

이어 코퀴야드는 컨버전 킥(보너스 킥)까지 성공해 7-0으로 앞서 나갔다. 긴장이 풀려서였을까. 한국은 7점을 바로 내어주며 7-7 동점이 됐다.

전반 4분 11초 장정민이 상대 수비수를 따돌리며 트라이를 성공했지만, 컨버전 킥은 성공하지 못했다. 이후 일본에 연속으로 트라이와 컨버전 킥 등을 허용해 12-19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이 시작됐다. 한국은 체력 문제를 보였다. 일본의 공격을 차단하려고 시도했지만, 트라이와 컨버전 킥 1개를 허용해 12-26으로 밀렸다.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정연식이 오른쪽 측면을 뚫고 트라이에 성공했다. 컨버전 킥은 코퀴야드가 넣었다. 19-26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일본이 다시 도망갔다. 경기 종료. 한국은 19-31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한국은 12위로 올림픽 첫 나들이를 마쳤다.

한국은 2019년 1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홍콩을 누르고 사상 첫 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한국 럭비가 올림픽 무대를 밟은 것은 1923년 럭비가 국내에 도입된 이후 약 98년 만이다.

열악한 국내 실정(실업팀 3개, 대학팀 4개)에 비하면 대단한 쾌거였다.